‘밥차남’ 아들바보 김갑수, 박진우에 발등 찍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김종학프로덕션

/사진=김종학프로덕션

MBC 주말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극본 박현주, 연출 주성우, 이하 ‘밥차남’) 김갑수가 박진우, 김하나 부녀(?)와 조우하며 파란을 예고했다.

‘밥차남’ 측은 30일 박진우의 집 앞에서 청천벽력 같은 상황을 목격한 김갑수의 모습이 담겨있는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김갑수, 박진우, 김하나가 함께 있어 그 배경에 궁금증을 높인다. 김갑수는 박진우의 세컨하우스 앞에서 박진우-김하나와 맞닥뜨린 모습이다. 두 사람이 문 안쪽에서 나타난 것으로 보아 박진우가 본인의 집에서 김하나를 여전히 보호하고 있었음을 예상할 수 있다.

그런가 하면 ‘청천벽력’이라는 단어가 딱 들어맞는 김갑수의 표정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김갑수는 눈과 입을 동그랗게 뜨고 박진우의 얼굴을 빤히 쳐다보고 있는데, 머릿속이 하얀 백지라도 된 듯 어리둥절한 표정에서 그의 충격을 가늠할 수 있다.

극중 김갑수는 ‘편애’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아들 박진우에게 일방적인 애정을 쏟아온 바 있다. 이에 믿는 도끼에 발등을 찍힌 김갑수가 과연 어떤 행보를 보일지 궁금증이 고조되는 동시에 또 다시 대형사건이 발발한 ‘밥차남’의 버라이어티한 전개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밥차남’ 제작진은 “금주 방송에서 한결의 존재가 ‘밥차남’의 태풍의 핵으로 떠오를 것이다. 이를 통해 흥미진진한 스토리가 펼쳐질 예정이니 시청자들의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밥상 차리는 남자’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