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학교’ 첫 데뷔그룹 프로미스 탄생…노지선 수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net '아이돌학교' 방송 캡쳐

/사진=Mnet ‘아이돌학교’ 방송 캡쳐

Mnet ‘아이돌학교’ 첫 데뷔그룹 ‘프로미스(fromis_)’가 탄생했다. 수석을 차지한 노지선을 포함, 송하영, 이새롬, 이채영, 이나경, 박지원, 이서연, 백지헌, 장규리 9명의 학생들이 염원하던 데뷔의 꿈을 이루게 됐다.

29일 생방송된 ‘아이돌학교’ 최종 데뷔 멤버 선발전에서는 학생들이 최초로 선보이는 신곡 ‘피노키오’ ‘환상속의 그대’ ‘MAGICAL’ 무대가 펼쳐졌다.

자신들이 주인이 되어 세상에 내놓는 신곡 무대인만큼 이를 준비하는 학생들도 사뭇 진지했다. 입학 첫 날, 노래와 춤에 미숙했던 모습은 온데간데 없었다.

실제 무대 위에서 ‘피노키오’팀은 시시각각 변하는 팔색조 매력을 뽐냈다. 담임 선생님 김희철은 “지금 엠카운트다운에 서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성장했다”며 박수를 보냈다.

특히 다리를 다쳐 걷는 것 조차 불편했던 이채영은 부상 사실을 알 수 없을 정도로 완벽하게 무대를 소화해 박수를 받았다.

음악 선생님 바다는 “처음에는 순수한 소녀의 모습이었는데, 오늘 무대를 보니 연예인이 된 것 같다. 지금까지 배운 수업들을 몸과 마음에 익혀 200% 발휘해낸 것 같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환상속의 그대’ 팀은 아련하면서도 파워풀한 곡의 매력을 살리며 지금껏 갈고 닦은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퍼포먼스 디렉팅을 맡은 안무 선생님 박준희는 “학생들이 처음으로 자신들의 곡을 받아 생방송으로 했는데, 큰 실수 없이 잘해줘서 너무 고맙다”고 말했고, 장진영은 “걱정을 했는데, 괜한 걱정이었다. 첫 무대에 비해 너무 많이 성장해줘서 고맙고, 잘했다고 얘기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마지막 ‘MAGICAL’ 팀은 화려한 무대 위에서 자신들의 실력과 매력을 폭발시켰다. 지켜보는 관객들도 흥에 겨워 몸을 들썩거릴 정도였다. 마음 졸이며 무대를 지켜본 안무 선생님 스테파니는 “혜성처럼 등장한 신인 그룹이었다. 생방송인데 돌발상황에 학생들이 프로 의식을 갖고 잘 대처했고, 너무 잘했다”며 극찬했다.

최종 데뷔 멤버 선발전에 오른 18명이 처음으로 함께 선보이는 학기수료곡 무대도 이어졌다. 교실을 그대로 옮겨온 듯한 무대에서 꿈을 향한 순수한 열정, 희망찬 미래에 대한 기대를 노래하는 학생들의 모습은 한 편의 뮤지컬 같았다.

떨리는 생방송 무대까지, 11주 간의 모든 여정을 마친 ‘아이돌학교’의 첫 데뷔그룹 이름이 공개됐다. ‘프로미스(fromis_)’. 프롬 아이돌스쿨(from idolschool)의 약자이자 최고의 걸그룹이 되겠다는 육성회원과의 약속(promise)을 지킨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긴장감 넘치는 성적 발표 끝에 노지선, 송하영, 이새롬, 이채영, 이나경, 박지원, 이서연, 백지헌, 장규리가 ‘프로미스’의 멤버로 확정됐다. 수석으로 학기를 마친 노지선은 데뷔곡의 센터와 킬링파트를 차지한다. 노지선의 단독 사진으로 패키징 된 ‘프로미스’ 데뷔 앨범 스페셜 에디션도 발매될 예정이다. 노지선은 ‘프로미스’를 대표해 “앞으로 멋있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응원해주신 분들, 잘 가르쳐주신 선생님들, 가족들의 믿음을 잃지 않고 열심히 하는 프로미스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아이돌학교’의 첫 데뷔그룹, ‘프로미스’의 데뷔 프로젝트 스토리는 Mnet 단독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10월 20일부터 5주간, 매주 금요일 오후 7시 방송되며, 학기수료곡 ‘하이파이브’는 지금 주요 음원 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