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드웨이 42번가’ 측 “최정원, 다리 부상으로 김선경 투입”(공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제공=CJ E&M

/사진제공=CJ E&M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에서 도로시 브록 역의 배우 최정원이 지난 29일 다리부상을 당해 배우 김선경이 대체 투입된다.

‘브로드웨이 42번가’ 측은 30일 “김선경은 최정원과 20여년의 우정을 쌓아온 데다, 지난 해 ‘브로드웨이 42번가’ 20주년 공연에서 흥행몰이에 주역인 만큼 큰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오는 10월 1일부터 6회차 공연을 도로시 브록으로 투입된다”고 밝혔다.

제작사 역시 완성도 있는 무대를 이어가는데 문제가 없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김선경은 ‘군주’ ‘태왕사신기’ ‘장옥정’ ‘마녀의 성’ ‘불타는 청춘’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강한 존재감을 지닌 배우이자, 탄탄한 연기력과 묵직한 존재감,파워풀한 가창력을 바탕으로 최정원, 전수경과 함께 대한한국 뮤지컬 1세대를 대표하는 살아있는 뮤지컬 디바로 꼽힌다.

또한 김선경은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의 뉴 버전 무대를 처음 선보인 20주년 공연을 함께한 멤버로 “역대 도로시 브록의 캐릭터와 가장 싱크로율이 높은 배우”라는 평을 받았다.

‘브로드웨이 42번가’는 30여명의 배우들이 선보이는 탭댄스와 화려한 무대를 바탕으로 10월 9일까지 신도림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