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트럭’ 백종원, 깜짝 미션 마지막 주문자로 나서 “이것이 진짜 장사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방송 화면 캡처

백종원이 깜짝 미션의 마지막 주문자로 나섰다.

29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에서 백종원은 미션에 참여한 일반인 손님들을 모아 도전자들의 음식에 대한 평을 구했다.

백종원은 “솔직하게 어땠나? 정말 먹을만 했다고 생각하는 분은 거수해라”고 물었지만 40명의 손님 중 손을 든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잠시 후 도전자과 다시 만남을 가진 백종원은 “모의 장사가 어땠느냐”고 말하며 “당황했나? 여러분이 오늘 한 것이 진짜 장사다. 많은 것을 느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백종원은 “지금부터 마지막 주문을 하겠다”며 직접 주문자로 나섰다. MC김성주는 당황하는 도전자들에게 “이것이 프로의 세계다. 혹독하고 냉정하게 맛 평가를 해보도록 하겠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