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그맘’ 박한별 “아이비 작품, 독창성에 비해 가격 터무니 없어” 혹평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MBC '보그맘'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보그맘’ 방송 화면 캡처

박한별이 김아중의 전시회를 방문했다.

29일 방송된 MBC ‘보그맘’에서 보그맘(박한별)은 도도혜(아이비)가 주최하는 전시회 오픈파티에 도도혜와 같은 한정판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도착한 부티나(최여진)는 보그맘의 드레스에 “이미테이션은 아닌 것 같다. 아직 이미테이션 나올 시기는 아닌데”라며 견제했다.

유귀남(정이랑)은 도도혜에게 “작품 다섯 점 구입했다”고 밝히며 “보그맘만 작품을 구입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자 보그맘은 “작품의 희소성, 독창성이 낮고 원가에 비해 가격이 터무니 비싸서 구매할 수 없었다”라고 분석해 도도혜를 당황시켰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