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 윤종신, ‘꽃병’ 무대에 “감사하다… 좋은 노래 발견하는 의미 있어”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JTBC '팬텀싱어2'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팬텀싱어2’ 방송 화면 캡처

신명근, 김지원, 강형호가 트리오 미션에서 심사위원의 극찬을 받았다.

29일 방송된 JTBC ‘팬텀싱어2’에서 신명근, 김지원, 강형호는 가수 양희은의 ‘꽃병’을 불렀다.

무대를 마친 후 심사위원 바다는 “환기를 시켜준 느낌이다”라며 “남자 셋이 선보인 감미로운 느낌이 좋았다. 백합같은 무채색 꽃에 아름답게 색이 입혀지는 느낌이었다”고 평했다.

심사위원 윤종신은 “저는 감사드린다”며 “굉장히 좋아하는 노래다. 시도해서 감사하다. ‘팬텀싱어2’는 좋은 목소리를 발견하기도 하지만, 좋은 노래도 발견하는 의미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또 장르적 창법을 안 하고 편하게 했다. 성악을 햇지만 팝을 부르듯 편하게 했다. 장식적인 효과를 배제하고 각자의 목소리를 잘 살렸다”고 말했다.

또 심사위원 손혜수는 “아마추어임에도 노래를 잘한다. 무엇보다 하모니가 좋았다. 우리는 4중창을 하는 팀을 찾는다. 그 측면에서 영리한 접근이다”라고 분석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