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중계’ 이하늬 “마동석, 상갓집 옷 입어도 귀여워…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연예가중계' 방송화면

사진=KBS2 ‘연예가중계’ 방송화면

배우 이하늬가 마동석을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로 꼽았다.

29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영화 ‘부라더’의 주연배우 이하늬, 마동석, 이동휘와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이하늬는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가 누구냐?”는 물음에 “단연 마요미다”라며 “아무것도 하지 않고 파란 맨투맨만 입고 있어도 귀엽다. 심지어 상갓집 옷을 입고 있어소 귀엽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에서 마동석과 형제로 호흡을 맞춘 이동휘는 “어머니에게 마동석 선배와 함께 작품을 하는데 형제 역할이라고 했더니 엄청 웃으셨다”라며 “그래서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