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풍이 분다”…가을 대학 축제 섭외 톱3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블랙핑크(위부터), 헤이즈, 볼빨간사춘기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쇼파르 뮤직

블랙핑크(위부터), 헤이즈, 볼빨간사춘기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쇼파르 뮤직

대학 축제 와 각종 공연 행사 대표 업체 메르센이 29일 행사 에이전시 9개(산과들, 투엠, 두리안, 가인솔루션컴퍼니, 더시티, KCA, FEEL, J&G)를 상대로 ‘2017년 가을 대학 축제 섭외 연예인 선호도 순위’를 조사했다. 어느 해보다 여성 가수들을 향한 러브콜이 쏟아지고 있다.

가장 인기 있는 톱(TOP)3 중 첫 번째 주인공은 ‘휘파람’ ‘붐바야’ ‘불장난’ ‘마지막처럼’을 연달아 발표한 걸그룹 블랙핑크. 이들은 4연속 흥행에 성공하며 인기몰이 중이다. 화려한 퍼포먼스를 자랑하는 팀인 만큼 대학가에서도 선호한다.

이어 헤이즈가 이름을 올렸다. ‘비도 오고 그래서’로 각종 음원차트 1위를 휩쓸며 ‘음원퀸’이란 수식어를 얻은 그는 끊임없는 러브콜을 받고 있다. 또 ‘우주를 줄게’를 시작으로 ‘좋다고 말해’ ‘나만 안되는 연애’ 등 내놓는 곡마다 음원차트 정상을 거머쥐는 여성듀오 볼빨간사춘기도 대학 축제 섭외 1순위로 떠올랐다.

최근 음원 차트에 불어닥친 여풍(女風)이 축제 현장에서도 고스란히 이어지고 있다. 메르센 관계자는 “올 가을 시즌에는 대학교에서도 여성 가수들을 향한 섭외 요청이 부쩍 늘어나는 추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