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허’ 박민성·민우혁·최우혁, 우리가 바로 ‘옴므파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벤허'에 출연하는 민우혁(위부터), 박민성, 최우혁 / 사진제공=쇼미디어그룹

뮤지컬 ‘벤허’에 출연하는 민우혁(위부터), 박민성, 최우혁 / 사진제공=쇼미디어그룹

뮤지컬 ‘벤허'(연출 왕용범)에 출연 중인 배우 박민성, 민우혁, 최우혁이 각기 다른 매력으로 호응을 얻고 있다. 극중 메셀라 역을 맡은 이들은 거친 카리스마로 극에 몰입을 높인다는 평을 이끌어냈다.

‘벤허’는 루 월러스가 1880년 발표한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유다 벤허의 삶을 통해 고난과 역경, 사랑과 헌신 등을 조명한다. 메셀라는 벤허의 친구지만 그를 배신하는 인물. 박민성, 민우혁, 최우혁은 카리스마는 물론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벤허’ 관계자는 “메셀라 역의 세 배우는 악역의 새 패러다임을 제시한다”고 평가했다.

메셀라는 어린 나이에 부모를 잃고 유대 귀족 벤허의 가문의 도움을 받고 자랐다. 당시 지배 계층인 로마인으로 유대인에게 도움의 손길을 받았다는 사실에서 기인한 자격지심을 가진 캐릭터로 표현된다.

로마군 장교가 돼 예루살렘으로 돌아와 친우인 벤허를 만나는 극 초반에는 오랜만에 재회한 친구에 대한 반가움을 보여준다. 벤허와의 갈등이 고조된 후반에는 복수심과 분노를 표현하는 입체적인 감정선을 지닌 인물이다. 아픔과 슬픔, 분노, 상처를 가졌으며 마지막에는 연민의 감정까지 느끼는 메셀라는 극에서 큰 역할을 한다.

‘벤허’ 관계자는 “박민성, 민우혁, 최우혁은 탄탄한 연기 실력과 가창력으로 뮤지컬 계에서 손꼽히는 만큼 남다른 캐릭터 해석력은 물론, 훈훈한 외모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고 밝혔다.

그간 뮤지컬 ‘삼총사’ ‘잭 더 리퍼’ ‘조로’ 등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박민성은 격렬한 검투 장면을 소화하고, 저음과 고음을 넘나들며 눈과 귀를 모두 만족시킨다고 한다.

민우혁은 매력적인 음색과 외모로 무대를 가득 채운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뮤지컬 ‘레미제라블’ ‘위키드’ 등 대작에서도 뚜렷한 존재감을 입증한 그는 ‘벤허’에서도 자신만의 캐릭터를 완성했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올슉업’ ‘밑바닥에서’ 등으로 단숨에 ‘대세 배우’로 떠오른 최우혁은 ‘벤허’에서도 신인답지 않은 실력으로 몰입도를 높인다는 호평을 얻었다.

‘벤허’는 10월 29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