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마스터’ 성훈, 퇴출 위기…오해 풀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아이돌마스터' / 사진제공=IMX

‘아이돌마스터’ / 사진제공=IMX

아이돌을 꿈꾸는 소녀들의 좌충우돌 성장기를 그리는 드라마 ‘아이돌마스터.KR-꿈을 드림(이하 아이돌마스터)’의 프로듀서 성훈이 퇴출 위기에 몰려 긴장감이 최고조에 달했다.

오늘(29일) 방송될 23회에선 프로듀서 강신혁(성훈)이 스캔들 사건의 여파로 대중들의 신뢰를 잃고 위기에 처할 예정이다. 앞서 수지와 열애설에 휩싸이면서 프로듀서와 연습생간의 만남이라는 루머가 순식간에 퍼지기 시작, 소녀들마저 믿지 못하는 스캔들에 휘말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순식간에 다양한 소문들이 나돌기 시작했고 스캔들은 걷잡을 수 없이 커져버렸다. 팬들은 1년 전 걸그룹 ‘레드퀸’ 수아의 사고와 관련된 루머까지 엮어가며 강신혁을 몰아가고 있어 사태가 점점 커져가고 있다.

그런 가운데 아무런 진실을 알지 못하는 대중들이 ‘리얼걸프로젝트’ 서바이벌의 프로듀서 강신혁의 퇴진을 요구한다며 시위에 나선 모습이 공개됐다. ‘강신혁 퇴진’, ‘강신혁 프로듀서 퇴출하라’라는 메시지가 적힌 판넬에선 상황의 심각성이 느껴져 긴장감을 조성하고 있다.

이에 강신혁이 퇴진을 요구하는 대중들에게 어떻게 대응할지, 모든 사실을 밝히고 오해를 풀 수 있을지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

데뷔를 향한 서바이벌의 마지막 대결만을 앞두고 있는 소녀들이 무사히 경쟁을 마칠 수 있을지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가고 있는 드라마 ‘아이돌마스터’는 매주 금요일 오후 6시 30분에 SBS funE 채널에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