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요태·홍진영 출연”… 나상도, ‘벌떡일어나’ M/V 공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나상도 '벌떡 일어나' 뮤직비디오 캡처

/사진=나상도 ‘벌떡 일어나’ 뮤직비디오 캡처

트로트 가수 나상도의 ‘벌떡 일어나’ 뮤직비디오가 화려한 출연진 라인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 26일 공개된 나상도의 신곡 ‘벌떡 일어나’의 뮤직비디오는 코요태, 홍진영, 송준근 등 초호화 출연진이 등장해 뉴스와 광고, 연예 프로그램, 홈쇼핑 등을 패러디했다. ‘벌떡 일어나’라는 제목과 노래에 걸맞는 연출이 인상적이다.

이번 뮤직비디오는 음원이 발매된 지 약 6개월 만에 제작된 것이라 의미가 남다르다. ‘벌떡 일어나’는 KBS 2TV의 인기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의 기상송으로 방영되면서 ‘뱀이다’의 뒤를 잇는 응원가로 사랑받고 있다. 이같은 인기에 힘입어 뮤직비디오가 추가 제작된 것.

특히 뮤직비디오에 출연한 코요태는 그간 나상도를 홍보하는 데 힘을 쏟아왔던 바. 코요태의 후배사랑이 훈훈함을 자아냈다. 또 나상도는 뮤직비디오를 통해 ‘송광호 노래교실’을 직접 찾아가 함께 노래를 부르는가 하면, ‘국가대표 레슬링 선수단’과도 호흡을 맞췄다.

신흥 트로트계의 황태자로 떠오르고 있는 나상도는 지난 2011년 싱글앨범 ‘쌍쌍’으로 데뷔했다. 이후 다양한 공연 활동을 통해 트로트 가수로서의 입지를 굳혀왔다. 특유의 에너지와 무대 매너로 팬층을 형성했다. 나상도의 예명은 그가 존경하는 국민 트로트가수 나훈아, 박상철, 설운도의 이름을 조합해 만들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