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유화 영화 ‘러빙 빈센트’, 오는 11월9일 개봉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영화 '러빙 빈센트' 메인 포스터

/사진=영화 ‘러빙 빈센트’ 메인 포스터

전 세계 최초로 유화로 제작된 영화 ‘러빙 빈센트’(감독 도로타 코비엘라, 휴 웰치맨)가 오는 11월9일 개봉을 확정 지으며 메인포스터를 공개했다.

‘러빙 빈센트’는 전 세계가 사랑하는 화가, 빈센트 반 고흐의 미스터리한 죽음을 바탕으로 기획부터 완성까지 총 10년이 걸린 전 세계 최초 유화 애니메이션이다.

이번에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태양의 화가’라고 불리는 반 고흐 특유의 선명한 색채와 격렬한 필치가 담겨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러빙 빈센트’는 전 세계 107명의 화가들이 모여 반 고흐 특유의 불꽃 같은 화풍을 고스란히 재현한 총 62,540점의 유화 프레임을 직접 그린다는 사실만으로 제작 초기부터 전 세계 관객들을 설레게 한 글로벌 프로젝트다.

‘러빙 빈센트’의 제작을 위해 ‘아이 인 더 스카이’ ‘언더 더 스킨’을 내놓은 아카데미 수상 제작자와 ‘블랙 스완’ 음악감독, ‘이다’의 촬영 감독 등 할리우드 각 분야의 최정상 크리에이터들이 참여했다. 여기에 영화 ‘그랜드 부다페스트호텔’ ‘브루클린’ 등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에 후보로 오른 시얼샤 로넌과 영국 배우 제롬 플린, 더글라스 부스가 빈센트 반 고흐의 초상화 속 피사체를 직접 연기했다. 제작진들은 이들의 연기 위에 강렬한 유화 붓 터치를 더해 생생하게 완성시켜 살아 숨 쉬는 작품으로 탄생시켰다.

‘러빙 빈센트’는 오는 11월9일 개봉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