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기존 추리극과 어떻게 다를까(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마녀의법정,제작발표회

배우 김여진(왼쪽부터), 윤현민, 정려원, 전광렬, 김민서가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드라마 ‘마녀의 법정’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우리 드라마만의 특색이 있습니다. 자신 있습니다!”

KBS2 새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에 출연하는 배우들이 드라마를 소개하며 목소리에 힘을 줬다.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마녀의 법정’ 제작발표회에서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를 위해 분투하던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린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초임 검사 여진욱(윤현민)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만나 추악한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이다.

출세 한 번 해보려는 이기적인 검사 마이듬 역의 정려원은 “내가 봐도 멋진 여자”라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안 해본 역할이라 호기심이 생겼다. 검사 역이라 대사가 많다. 평생 한 번도 안 해본 말들을 자연스럽게 소화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윤현민은 피해자를 위해 출세도 포기한 검사 여진욱 역을 맡았다. 그는 “여진욱은 마이듬과 반대로 차분한 인물이다. 현재 정려원 씨와 많이 친해진 상태라 연기하는 게 편하다. 통통 튀는 우리 둘만의 케미를 기대해달라”라고 말했다. 그의 말대로 정려원과 윤현민은 극과 극인 성향의 캐릭터를 맡아 ‘앙숙 케미’를 폭발시킬 예정이다.

극은 영화나 미드에서 나올 법한 매끄럽고 비현실적인 범죄 대신 주변에서 일어나는 투박하고 현실적인 범죄에 대해 얘기한다. 특히 가상의 부서인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이하 여아부)를 배경으로, 여성과 아동을 대상으로 한 범죄가 메인 서사가 될 예정이다.

정려원은 “성범죄는 대한민국에서 빈번하게 일어나는 사건이지만 대부분의 피해자가 앞으로 나설 수 없는 구조다. 검사 한 명에게만 사건을 털어놓는 게 아니라 많은 사람들에게 수치스러운 기억을 털어놔야 해서 고소를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고 들었다”라며 “여아부는 원스톱 부서다. 한 검사가 한 사건을 담당해 재판까지 나아가는 방식이다. 실제로 이런 부서가 생긴다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여아부 부장검사 민지숙 역의 김여진은 “여성이라는 이유로 많은 두려움을 안고 산다. 반면 남자들은 잠재적 범죄자 취급을 하느냐며 억울해한다. 두 성별이 대결해서 될 문제가 아니다. 우리 드라마는 남녀 두 입장을 적절하게 잘 보여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가 아이 엄마라 아동 범죄에 대해서도 관심이 많은데, 이 역시 드라마가 잘 다룰 예정이라 시청자 입장에서 기대가 된다”고 덧붙였다.

김영균 PD는 “소재는 무겁다. 최대한 조심스럽게 접근하려고 한다. 반면 드라마에 출연하는 캐릭터들이 부딪히는 과정은 유쾌하게 그려질 예정이다. 조화로운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정성효 KBS 드라마센터장은 “’마녀의 법정’은 ‘김과장’과 ‘추리의 여왕’을 잇는 현실 공감 추리 드라마다. 공감(共感)과 공분(公憤)을 동시에 불러일으킬 것”이라며 흥행을 자신했다.

‘마녀의 법정’은 오는 10월 9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