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 소년소녀’, 판타지 대신 지극히 현실적인 로코가 온다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김지석(왼쪽)과 한예슬이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MBC 새 월화 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 (연출 이동윤, 극본 이선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손가락으로 하트를 그리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지석(왼쪽)과 한예슬이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MBC 새 월화 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 (연출 이동윤, 극본 이선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손가락 하트를 그리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선선한 가을에 딱 어울리는 담백한 로맨틱 코미디가 온다. 우정부터 사랑까지 지극히 현실적인 남녀의 이야기를 담은 MBC 새 월화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다. 29일 서울시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20세기 소년소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20세기 소년소녀’는 어린 시절부터 한 동네에서 자라온 35세 여자 ‘봉고파 3인방’이 서툰 사랑과 진한 우정을 통해 성장하는 과정을 담은 감성 로맨스 드라마다.  ‘왕은 사랑한다’의 후속작인데 MBC 파업으로 인해 첫 방송이 미뤄졌다.

극 중 애널리스트 출신 투자전문가 공지원 역을 맡은 김지석은 “MBC 파업이 원만하게 해결돼 열심히 준비한 작품이 시청자에게 사랑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지석은 “시나리오를 처음 읽고 오랜 친구인 공지원과 사진진(한예슬)의 관계가 우정과 사랑 사이에서 변해가는 과정이 흥미로웠다”며 “이번 작품을 통해 ‘국민 첫사랑’ 타이틀을 얻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예슬은 아이돌 출신 배우 사진진 역을 맡았다. 한예슬은 “우리 작품에는 인간관계에서 오는 소소한 기쁨, 사랑, 우정 등 모든 요소가 담겨있다”며 “판타지적인 요소가 많았던 기존의 로맨틱 코미디물과는 달리 잔잔하고 현실적인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편성이 변경돼 4회 연속 방영을 하는 데 대해 한예슬은 “전화위복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1, 2화가 빠르게 전개되기 때문에 이어서 3, 4화까지 보면 더 몰입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예슬은 ’20세기 소년소녀’와 동시간대에 방송되는 KBS2 ‘마법의 정원’을 통해 절친 정려원과 시청률 경쟁을 펼치게 됐다. 그는 “처음에는 둘이 동시간대 붙게 된다는 걸 알고 깜짝 놀랐다. 하지만 서로 크게 부담을 갖고 있지는 않다. 두 드라마 모두 잘 됐으면 좋겠다”면서도 이렇게 말했다.

“작품이 끝나고 (정)려원이와 여행을 가기로 했는데 시청률이 많이 나온 쪽이 쏘기로 했어요. 려원아 딱 기다려!”

’20세기 소년소녀’는 오는 10월 9일 처음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