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정려원 “마이듬 역, 내가 봐도 멋진 여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정려원,마녀의법정,제작발표회

배우 정려원이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드라마 ‘마녀의 법정’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정려원이 “멋진 여성 캐릭터를 만나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제작발표회에서다.

정려원은 “출세를 위해서라면 장애물을 다 치워야만 하는 불 같은 성격의 마이듬 역을 맡았다”라고 소개했다.

정려원은 “주관적이고 목표도 뚜렷한 인물이다. 재밌는 캐릭터를 만났다. 내가 봐도 멋진 여자”라며 기뻐했다. 그는 “하게 돼서 영광이고, 연기를 하면서도 많이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를 위해 분투하던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린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초임 검사 여진욱(윤현민)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만나 추악한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이다. 10월 9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