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효 센터장 “‘마녀의 법정’, ‘김과장’ ‘추리’ 이을 공감 드라마”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마녀의 법정' 포스터 / 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KBS2 ‘마녀의 법정’ 포스터 / 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정성효 KBS 드라마 센터장이 KBS2 새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에 대해 “‘김과장’과 ‘추리의 여왕’을 잇는 현실 공감 추리 드라마”라고 말했다.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마녀의 법정’ 제작발표회에서다.

정 센터장은 “소재의 특성이 있는 드라마다. 사회적 약자인 여성과 아동으로 한 강력 범죄에 맞서는 두 주인공의 활약이 통쾌함을 선사할 것”이라고 확신했다.

또 정 센터장은 “극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사며 사회적 관심을 환기시킬 예정이다. 진지하면서도 섬세한 드라마”라고 평했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를 위해 분투하던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린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초임 검사 여진욱(윤현민)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만나 추악한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이다. 10월 9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