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녀석들’, 136kg 유민상을 위한 미션 “136만 원 밥값에 올인”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사진=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이 유민상의 몸무게에 맞춰 특별한 미션을 준비한다.

29일 방송되는 ‘맛있는 녀석들’은 ‘136kg 유민상 특집’으로 동두천 시장을 찾는다.

유민상은 동두천에서 태어나고 자라 동두천 홍보대사로도 활동 중이다. 시청 건물에는 유민상을 위해 ‘동두천의 아들’이라는 현수막이 걸렸고 현장에 모인 동두천 시민들도 그를 환영했다.

제작진은 ‘동두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주제로 유민상의 몸무게에 맞춘 136만 원을 자정까지 동두천에서 사용하는 미션을 내렸다. 만약 136만 원을 넘거나 채우지 못하면 그 비용은 유민상의 사비로 채워 넣어야 한다.

미션을 들은 유민상은 자신감을 보이며 솥뚜껑에 베이컨을 구워 먹는 것으로 유명한 식당을 찾았다. 바로 이어서는 디저트 카페로 향해 타르트를 먹었다. 마지막으로 바닷가재 구이와 한우 생고기 15인분을 먹은 후 편의점까지 방문하며 136만 원어치 식사를 마쳤다. 하지만 남긴 음식이 있으면 안된다는 조건이 있어 이들이 미션에 성공했을지 궁금증의 커진다.

‘맛있는 녀석들’ 유민상 특집은 29일 오후 8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