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美 빌보드 선정 ‘2017년 음악계 21세 이하 차세대 대표주자 21인’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빌보드에 소개된 트와이스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빌보드 화면 캡처

빌보드에 소개된 트와이스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빌보드 화면 캡처

트와이스가 빌보드가 선정한 ‘2017년 음악계 21세 이하 차세대 대표주자 21인’에 한국 가수로는 유일하게 포함돼 국제적인 영향력을 인정받았다.

빌보드는 28일(현지시간) ’21 Under 21 2017: Music’s Next Generation’라는 타이틀의 기사를 게재하며 트와이스를 18위로 소개했다.

빌보드는 “이번 순위는 콘서트 헤드라이너 급 아티스트와 유명 뮤지션, 음악 주류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신인들을 포함했다”고 밝혔다. 18위로 선정한 트와이스에 대해 “JYP 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2015년에 결성됐다. 이들은 따라 하기 쉬운 후렴, 그리고 독특한 콘셉트와 안무로 한국 내 부동의 1위를 지켜내고 있다. 트와이스의 4번째 미니앨범 ‘SIGNAL’의 동명 타이틀곡 ‘SIGNAL’은 빌보드 월드 앨범 차트서 3위를 차지하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또 “이렇게 큰 사랑을 받는 아직도 꿈만 같지만 아직 성장해야 한다”는 트와이스의 소감도 함께 게시했다.

트와이스와 함께 순위에 오른 가수로는 16세에 데뷔 앨범으로 빌보드 차트 정상에 오른 션 멘데스를 비롯해 2014년 그래미상에서 ‘Royals’로 ‘올해의 노래상’을 수상한 로드, 3월 공개한 앨범 ‘American Teen’으로 빌보드 앨범차트 9위에 오른 칼리드 등이 있다.

트와이스는 올해 ‘KNOCK KNOCK’, ‘SIGNAL’로 활동하며 인기를 얻었다. 최근 ‘TT’에 이어 ‘CHEER UP’의 뮤직 비디오가 유튜브 조회 수 2억 뷰를 돌파하며 국내 여가수 중 최초로 2억 뷰 뮤직비디오를 2개 보유한 팀으로 등극했다.

트와이스는 10월 14일, 15일 서울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첫 공식 팬미팅 ‘TWICE FANMEETING ONCE BEGINS’를 개최한다. 이어 18일에는 일본 첫 오리지널 싱글 ‘One More Time’을 발매할 예정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