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소녀시대’ 이종현X채서진♥조아인…현실서도 ‘앵초’ 앓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란제리 소녀시대' 이종현-채서진-조아인/ 사진제공=FNC

‘란제리 소녀시대’ 이종현-채서진-조아인/ 사진제공=FNC

‘란제리 소녀시대’ 채서진과 이종현의 앵초앓이 현장이 공개됐다.

KBS2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 측은 29일 채서진, 이종현, 조아인이 함께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이종현은 조아인이 귀여워 어쩔 줄 모르겠다는 듯 시선을 고정시킨 채 밝게 웃고 있다. 채서진 역시 해맑은 미소를 지으며 조아인과 함께 카메라를 향해 브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다른 사진 속 이종현, 채서진, 조아인 세 사람에게는 가족 같은 정다움이 느껴진다. 조아인을 따라 손가락으로 브이를 그려 보이는 채서진과 이종현의 선한 미소가 닮아 있어 보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극 중 영춘(이종현 분)의 동생으로 나오는 앵초(조아인 분)는 영춘과 혜주(채서진 분) 사이를 오가며 사랑의 징검다리가 되어주고 있다. 지난 주 방송에서 영춘은 아버지에 대한 걱정으로 식사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혜주를 위해 앵초를 보내 함께 밥을 먹을 수 있도록 하였고, 다정한 두 사람을 지켜보며 흐뭇해하는 모습이 그려지기도 했다.

조아인을 향한 이종현과 채서진의 사랑은 현실에서도 이어진다. 이종현은 대본을 보고 있다가도 조아인이 나타나면 다가가 눈을 맞추고 다정하게 대화를 나누는가 하면 이동할 때도 가장 먼저 챙기는 등 항상 친오빠처럼 든든히 지켜준다. 채서진 역시 환한 미소로 조아인을 맞아주고 살뜰히 챙기며 애정을 드러낸다는 후문이다.

세 사람의 남다른 케미가 돋보이는 ‘란제리 소녀시대’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