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라미란·명세빈, 추석 연휴에도 대본 삼매경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새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의 비하인드 사진/사진 제공=tvN

tvN 새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의 비하인드 사진/사진 제공=tvN

tvN 새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극본 김이지, 연출 권석장)의 주연 배우들이 추석 인사와 함께 대본에 집중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배우들은 촬영장 곳곳에서 대본을 읽고 있다. 베테랑 배우들이지만 보다 섬세한 캐릭터 표현과 극의 완성도를 위해 대본을 연구하고 이야기를 나누며 촬영에 임하고 있다. 세 배우들은 “기나긴 황금연휴에도 열심히 준비해 좋은 작품으로 찾아가겠다”고 추석 인사를 건넸다.

‘부암동 복수자들’은 재벌가의 딸부터 재래시장 생선 장수, 대학교수 부인까지 살면서 부딪힐 일 없는 이들이 계층을 넘어 함께 복수를 펼치는 이야기. 오는 10월 11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