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써니-효연VS정진운-권혁수, 3주간 색다른 호주 여행 나선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배틀트립'

사진=KBS2 ‘배틀트립’

KBS2 여행 프로그램 ‘배틀트립’에 3주동안 정진운과 권혁수, 소녀시대의 써니와 효연이 출연한다.

‘배틀트립’ 제작진은 “오는 30일 방송을 시작으로 3주동안 ‘호주 색다른 도시 여행’을 주제로 정진운과 권혁수가 한 팀, 소녀시대 써니와 효연이 한 팀이 돼 여행 설계 배틀을 펼친다. 또한 주제 맞춤형 스페셜 MC로 ‘호주형’ 샘 해밍턴이 활약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호주 색다른 도시 여행’의 첫번째 설계자는 정진운과 권혁수. 이 둘은 ‘호케호케 투어’라는 투어명으로 호주 케언즈의 ‘육해공 완전 정복’ 여행을 설계한다. 특히 두 사람은 각자의 특기를 살린 ‘여행 계획 분업화’로 환상의 여행 짝꿍을 예고한다. 뛰어난 운동 신경을 자랑하는 정진운이 ‘스포츠&액티비티’를, 먹방계에 한 획을 그으며 ‘먹짱’ 타이틀을 거머쥔 권혁수가 ‘맛집’을 담당해 기대감을 높인다.

이날 본격적인 여행 소개에 앞서 권혁수는 “이번 여행에서 첫 경험을 많이 했다”고 운을 떼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이어 정진운 역시 “내 삶에 기름칠 역할을 제대로 해준 곳”이라고 밝히며 500%의 여행 만족감을 드러내 ‘호케호케 투어’에 대한 기대감을 자극했다.

무엇보다 정진운과 권혁수는 ‘BBC가 뽑은 죽기 전에 꼭 가야 할 곳 2위’인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에 방문했다. 특히 이곳은 우주에서 보이는 유일한 자연 경관으로 거대하고 아름다운 모습을 자랑한다. 두 사람이 공개한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에 스튜디오 사람들 모두 입을 쩍 벌리며 감탄했다. 그런가 하면 스튜디오에서 여행을 지켜 본 스페셜 MC ‘호주형’ 샘 해밍턴이 “나도 한 번도 호주에서 해본 적 없는 경험”이라며 ‘배틀트립’에서 펼친 ‘호주 색다른 도시 여행’ 설계에 깜놀했다고. 이에 추석 특집으로 3주 동안 진행될 ‘배틀트립’에 기대감이 한껏 증폭된다.

‘배틀트립’은 오는 30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