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정려원-윤현민-전광렬, 오늘(29일) 오후 1시 네이버 V LIVE 뜬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KBS2 '마녀의 법정'/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KBS2 ‘마녀의 법정’/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KBS2 새 월화 드라마 ‘마녀의 법정’ 정려원-윤현민-전광렬이 오늘(29일) 오후 1시 네이버 V LIVE(브이 라이브)에 출격해 제작발표회 대기실 현장을 공개한다.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 는 29일 “정려원-윤현민-전광렬이 V LIVE로 시청자들을 먼저 만나 소통하게 됐다”고 밝혔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이하 여아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마녀의 법정’ 배우들과 시청자들의 첫 만남이 네이버 V LIVE가 될 예정이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 역의 정려원과 햇병아리 초임검사 여진욱 역의 윤현민, 법비 정치변호사 조갑수 역의 전광렬이 첫 방송보다 빨리 시청자들을 만나게 된 것.

특히 이번 V LIVE에서는 제작발표회 전 정려원-윤현민-전광렬의 대기실 현장이 생생하게 담겨 배우들의 평소 팀워크는 물론 실제 드라마 촬영장의 분위기까지 예상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마녀의 법정’ 제작발표회는 정려원-윤현민-전광렬-김여진-김민서가 참석하며 오늘(29일) 오후 2시 네이버TV LIVE 채널에서 동시에 생중계 된다.

‘마녀의 법정’ 관계자는 “오는 10월 9일 첫 방송을 앞두고 시청자분들과 미리 인사를 나눌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면서 “V LIVE를 통해 드라마에 대한 궁금했던 점을 해소할 수 있는 시간이 되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마녀의 법정’은 ‘란제리 소녀시대’ 후속으로 오는 10월 9일 월요일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