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기부’ 탁재훈 “신인 시절 소속사 청소? 내가 좋아서 한 것”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net '악마의 재능기부' / 사진=방송화면 캡처

Mnet ‘악마의 재능기부’ / 사진=방송화면 캡처

Mnet ‘프로젝트S: 악마의 재능기부(이하 재능기부)’에 모인 신정환·탁재훈·이상민·김지현·채리나가 탁재훈의 신인 시절을 폭로했다.

28일 방송된 ‘재능기부’에서 신정환은 “예전에 우리가 같은 소속사이지 않았느냐”며 “우리가 스케줄 끝나고 돌아오면 재훈이 형이 사무실 청소하고 있었다”고 입을 열었다. 탁재훈은 “그거 좋아서 한다”고 강조하며 “너희가 흘리고 간 짜장면들 내가 다 닦아 낸 거다”고 말했다.

신정환은 “아무리 형이지만 형은 예전 생각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이에 탁재훈은 “혼자 간간이 한다. 굳이 사람 있는 데서 할 필요는 없지 않느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