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기부’ 신정환 “나+탁재훈 이미지, 이상민 발톱만 못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net '악마의 재능기부' / 사진=방송화면 캡처

Mnet ‘악마의 재능기부’ / 사진=방송화면 캡처

Mnet ‘프로젝트S: 악마의 재능기부(이하 재능기부)’의 신정환과 탁재훈이 갑작스러운 자기 반성을 했다.

28일 방송된 ‘재능기부’에서 신정환은 룰라 동료들의 콜센터 방문을 앞두고 요리를 준비했다. 콜센터에 돌아온 탁재훈은 왜 요리를 하는지 물었고 신정환은 이상민의 방문을 이야기하며 “요즘 상민이형 프로그램 9개를 한다더라”고 말했다.

이어 신정환은 “요즘 상민이형 최고지 않냐. 이미지가 좋다”고 했다. 이어 탁재훈에게 “형이랑 내 보이는 이미지를 합쳐도 상민이 형 발톱에도 못 쫓아간다”고 냉정하게 분석했다.

탁재훈은 “그걸 알면서 왜 복귀를 한 거냐”고 농담을 했고 신정환은 “형은 나한테 기자랑 친해야 한다며 왜 친한 기자랑 인터뷰를 해서 또 욕을 먹고 있느냐”며 놀렸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