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홍윤화♥김민기, 후포리 어르신들 위해 ‘웃음 선물’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SBS ‘백년손님’ 방송 캡처

사진=SBS ‘백년손님’ 방송 캡처

SBS 예능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 후포리에 분장대결이 펼쳐졌다.

28일 오후 방송된 ‘백년손님’에서는 예비부부 홍윤화-김민기가 후포리에 방문해 남재현과 함께 어르신들을 위한 개그쇼를 준비했다.

남재현은 “왕할머니도 돌아가시고 키우던 강아지도 하늘나라로 가서 어르신들이 웃을 일이 없다”며 “두 분이 개그맨이니까 분위기를 밝게 해줬으면 좋겠다”고 부탁했다.

이어 홍윤화와 김민기는 “분장을 해서 먼저 웃는 사람이 지는 것”이라며 분장 대결을 시작했다. 이에 앞서 남재현은 “이 둘이 개그맨이니까 웃기는 데는 최고”라며 기대감을 조성했다.

이날 분장대결의 하이라이트는 바로 김민기와 남재현이었다. 이들은 2% 부족한 모습으로 등장해 웃음을 샀다. 하지만 김민기는 남재현이 아닌 남재현 장인의 얼굴을 보고 웃음이 터져 대결에 패했다.

결과는 홍윤화팀의 승리로 돌아갔다. 이들은 기념 사진을 남기며 추억을 남겼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어르신들은 “최근에 속상한 일도 있고 우울하고 그래서 최근에는 웃을 일이 없었다”며 “하지만 오늘도 기분이 좋다”고 미소지었다. 이어 “정말 오랜만에 웃어봤다”며 홍윤화-김민기 커플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