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박형준 “故 김광석 사망 사건, 공소시효 만료로 재수사 불가능”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썰전'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썰전’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썰전’이 영화 ‘김광석’으로 시작된 의문사 공소시효 폐지 논란에 대해 토론했다.

28일 방송된 ‘썰전’에서는 故 김광석의 죽음과 관련된 여러 논란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유시민 작가는 “의문사가 많은 이유는 첫째로 법의학 전문가가 많지 않다. 검시를 할 수 있는 인력이 적다”고 말했다. 그는 “미제 사건 수사기록도 잘 보관이 안 되는데 자살로 처리된 사건 조사 기록이 잘 보관 안 됐을 것이다. 재수사가 어려울 거다”고 말했다.

이어 박형준 교수는 “공소시효가 지났기 때문에 사건을 재수사할 근거가 없다”며 “서해순 씨가 딸 사망사건과 관련해 문제가 있으면 새로 조사를 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