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왕지원, 급성 골수성 백혈병 고백…강민혁 ‘충격’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MBC 수목드라마 '병원선' 방송 캡처

사진=MBC 수목드라마 ‘병원선’ 방송 캡처

MBC ‘병원선’ 왕지원이 하지원에 대한 강민혁의 마음을 인정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병원선’에서는 최영은(왕지원)이 권혁(강민혁)에게 자신의 병을 고백했다.

권혁은 송은재(하지원)이 자신에게 계속 쌀쌀맞게 대하자 속상해하며 혼자 술을 마셨다. 이런 권혁에게 다가간 영은은 “송은재 선생, 여자인 내가 봐도 멋있어”라고 운을 뗀 뒤 “예쁘고 실력 있고 카리스마까지. 심지어 담백하고 솔직해”라며 은재를 칭찬했다.

더불어 “근데 그거 알아? 송은재 선생만큼 오빠도 멋져. 그걸 송은재 선생도 곧 알게 될거야. 지금은 여유가 없어서 그런걸거야”라고 덧붙여 권혁을 혼란스럽게 했다.

권혁은 “너답지 않게 왜 이러냐”며 “하고 싶은 말 있음 돌리지 말고 해”라고 날카롭게 되물었다.

영은은 “내가 졌어. 나도 괜찮은 여잔데 송은재 선생한텐 안되네”라며 자신의 패배를 인정했다.

하지만 “단 2년만, 2년 후에 세상에서 나 떠나고 없으면 그 때 마음껏 사랑해도 된다”라면서 “나 급성 골수성 백혈병이라 곧 죽는대”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