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가수’ 하현우, “‘인연특집’, 더욱 견고한 무대 기대”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tvN'수상한 가수'/사진=방송 화면 캡처

tvN’수상한 가수’/사진=방송 화면 캡처

tvN ‘수상한 가수’에 출연한 하현우가 “무대가 더욱 견고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8일 방송된 ‘수상한 가수’에서 MC 강호동은 “민족 대 명절 추석을 맞아 특별한 무대를 준비했다”며 “오늘은 인연 특집이다. 오늘의 복제 가수와 진짜 가수는 실제로 서로 인연이 있는 분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소현은 “이미 지난 번 정성호와 창민이 그랬었다”며 “그런데 이번에는 모든 출연자들이 서로 인연이 있는 분들끼리 팀이 된 것이다”고 덧붙였다.

또 강호동은 “맞다. 하현우 씨는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고, 이에 하현우는 “지난 번 출연자 닭발도 그랬지만 회를 거듭할수록 완성도가 올라갔다. 무대가 견고할 것으로 기대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