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이민호, 하지원 좋아하는 강민혁에 “미친 거 아니예요?”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MBC 수목드라마 '병원선' 방송 캡처

/ 사진제공=MBC 수목드라마 ‘병원선’ 방송 캡처

MBC ‘병원선’ 이민호가 강민혁에게 “난 형이 마음에 든다”고 말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수목드라마 ‘병원선’에서는 권혁(강민혁)이 연락을 받고 사고를 당한 송은재(하지원)의 동생 우재(이민호)를 찾아갔다.

우재는 자신에게 맛있는 걸 사준 권혁에게 “우리누나랑 무슨 사이예요?”라고 물은 뒤 “우리 누나 좋아하죠?”라고 물었다.

권혁이 당황하자 우재는 “미친 거 아니예요? 우리 누나 같은 사람이 여자로 보여요?”라며 흥분했다. 권혁은 “그러니까요”라며 웃어보였다.

이에 우재는 “난 형이 마음에 들어요. 매형이라고 부를테니까 말 놓아요”라며 좋아했다. 이어 “오늘 일 누나한테는 비밀로 좀 해주세요”라고 부탁했다.

이어 “걱정하잖아요. 쓸데 없이 별로 다친 것도 없는데”라고 덧붙인 우재. 우재는 권혁에게 “우리 누나 뉴스같은 건 안 봐요. 수술 외엔 다른 건 관심도 없어요. 좋아하면서 그런 것도 몰라요?”라고 되물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