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복단지’ 강성연 “송선미 정신병원 입원, 내가 한 것” 거짓 고백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MBC '돌아온 복단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돌아온 복단지’ 방송화면 캡처

MBC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의 강성연이 진예솔의 행동을 자신이 했다고 밝혔다.

28일 ‘돌아온 복단지’(극본 마주희, 연출 권성창·현솔잎)에서는 정신병원에 강제로 입원한 박서진(송선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복단지는 “네가 어떻게 박서진을 정신 병원에 넣은 거야?”라고 물었다. 신예원은 “원래 박서진은 전부터 약을 먹었다. 두고 봐 박서진이 거기서 나와도 스스로 정신 병원에 들어가게 만들 거니까”라고 자신만만했다.

복단지는 신예원이 박서진을 입원시킬 당시 병원에 동행한 것을 지적했다. 복단지는 “박서진이 지금 자기를 누가 정신 병원에 넣었는지 찾으려고 혈안이 돼 있어서 CCTV부터 확인할 거야. 그럼 네가 그런 거 아는 건 시간 문제”라고 했다. 신예원은 복단지의 지적에 불안해 하기 시작했다.

신예원이 위험해질 위기에 처하자 복단지는 박서진을 찾아가 모두 자신이 한 일이라고 거짓말을 했다. 복단지는 “진단서, 사진 모두 신화영(이주우)에게 받는 것이고 내가 공개했다”라고 거짓말을 했다.

복단지는 신예원에게 “이제 내가 본격적으로 복수할 거야. 너는 위험해지니 이제 빠져”라고 말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