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사춘기의 무지개빛 일기장 ‘레드 다이어리'(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볼빨간사춘기,쇼케이스

가수 볼빨간사춘기가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상상마당 대치아트홀에서 열린 새 미니앨범 ‘Red Diary Page.1’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손을 흔들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정규 1집에서는 볼빨간사춘기의 온전한 행성을 보여드렸습니다. 이번 미니 앨범을 통해서는 저희의 다양한 색깔을 일기장처럼 써내려가고자 했습니다. 저희 듀오명과 정반대의 ‘블루’도 들어있는 만큼 무지갯빛으로 다채롭게 사춘기의 감성을 표현했으니 들어봐주세요.”

볼빨간사춘기의 안지영은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KT&G 상상마당 대치아트홀에서 열린 새 미니앨범 ‘레드 다이어리 페이지. 원(Red Diary Page.1)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때 그때 감성과 감정에 따라 쓰고 싶은 곡을 쓴다는 안지영은 “이번에 쓴 곡 ‘썸 탈거야’ ‘상상’blue’ ‘나의 사춘기에게’ 등을 모아보니 마치 일기장 같았다”며 “행성과는 또다른 볼빨간사춘기의 세계를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 일기장으로 앨범명을 정했다. 누구나 일기장에 한 번쯤은 썼을 법한 감정들에 대해 노래했다”고 밝혔다.

우지윤은 “솔직하게 써내려간 일기장이니만큼 편하게 다가와서 저희의 감성을 느껴줬으면 좋겠다. 그러면서 ‘볼빨간사춘기는 친근한 이웃집 소녀들처럼 우리 곁에 계속 있는 구나’라고 생각해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타이틀 곡은 두 곡으로 ‘나의 사춘기에게’와 ‘썸 탈거야’다. ‘나의 사춘기에게’를 작사 및 작곡한 안지영은 “제 사춘기를 떠올리면서 썼다. 제 고등학교 때의 모습과 현재의 모습이 모두 담겨있다”며 “어른이 되어가는 성장통으로 아파하는 사람에게 힘이 될 수 있는 곡”이라고 설명헀다.

안지영은 ‘나의 사춘기에게’를 쓰게 된 계기에 대해 “팬들에게서 꿈을 이루기 위해 도움이 되는 곡을 써달라는 요청을 많이 받았다”면서 “저도 고등학교 때 음악을 하는 것에 대한 반대가 심해 혼자 방 안에서 끅끅대면서 울었던 경험이 많았다. 그 때를 생각하면서 쓴 곡이다”라고 털어놓았다.

안지영은 “워낙 얘기하는 것을 좋아해서 친구들이나 언니들의 고민 상담도 많이 해준다. ‘썸 탈거야’는 주변 사람들의 고민 상담을 해주다가 쓴 곡이다. 썸을 타고 싶어서 만든 곡이기도 하다”고 귀여운 면모를 드러냈다.

‘상상’ 또한 볼빨간사춘기의 감성을 오롯이 느낄 수 있는 곡이다. ‘상상’을 작사 및 작곡한 우지윤은 “좋아하는 사람이 생기면 강아지처럼 마냥 기다려도 보고 상상의 나래를 펼치지 않나. 좋아하는 사람과 정말 좋아하는 사이가 되면 어떨까 해서 써봤다”고 말했다.

우지윤은 “지난 정규 앨범 타이틀 곡이었던 ‘우주를 줄게’를 어린 아이들부터 어르신들까지 폭넓게 사랑해줬다. 이번에도 연령에 상관없이 많은 분들이 편하게 들어줬으면 좋겠다. 가사를 예쁘게 썼다”고 웃으며 “가사의 초점은 청춘에 맞췄다. 저희 앨범을 들으면서 청춘이라는 것에 대해 더 행복하게 느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볼빨간사춘기의 ‘레드 다이어리. 페이지 원’은 28일 오후 6시 국내 각종 음원사이트와 오프라인 매장에서 발매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