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이덕화, 유행어 대방출…속옷 광고 ‘벽치기’ 재연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채널A '도시어부' 출연 중인 배우 이덕화/사진제공=채널A

채널A ‘도시어부’ 출연 중인 배우 이덕화/사진제공=채널A

배우 이덕화가 고된 날씨에 지친 채널A ‘도시어부’ 촬영 현장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28일 방송되는 예능 프로그램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이하 도시어부)에서 이덕화는 고된 촬영과 갑작스러운 날씨 변화에 지친 기색을 감추지 못하는 이경규와 마이크로닷을 위해 자신의 유행어를 선보이며 촬영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든다.

또 비를 피해 선실에서 쉬던 이덕화는 자신의 속옷이 비에 젖자 “옛날 CF에서 벽 치던 생각이 난다”며 당시 유행어였던 “편안합니다~”라는 멘트를 선보인 뒤 ‘벽치기’를 재연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출연진과 제작진을 위한 활력소로 나선 이덕화의 변신은 28일 오후 11시 채널A ‘도시어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