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티피플’ OST 여왕 백지영X거미, 최초 듀엣 무대 공개 ‘귀호강’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박진영의 '파티피플' 백지영-거미/ 사진제공=SBS

박진영의 ‘파티피플’ 백지영-거미/ 사진제공=SBS

가수 백지영과 거미가 ‘파티피플’에서 듀엣 무대를 최초 공개한다.

30일 밤 방송되는 SBS 박진영의 ‘파티피플’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발라드퀸 백지영과 거미의 ‘귀호강 라이브’ 뒷이야기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 거미는 자신의 ‘국보급 목소리’가 대한민국 가요계에서 영영 사라질 뻔했던 사연을 공개한다. 자타 공인 음원 강자인 거미가 한때 저조한 성적으로 음악을 그만두려 했던 사연을 고백한 것. 이에 박진영과 백지영은 같은 길을 걸어본 사람만이 해줄 수 있는 공감과 조언을 건네 훈훈함을 자아냈다.

특히 백지영과 거미가 최초로 시도하는 듀엣 무대가 예고돼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발라드 퀸이자 대세 OST 가수라는 비슷한 이미지 탓에 “한 번도 방송에 같이 섭외됐던 적이 없다”며 아쉬움을 토로한 두 사람은 ‘파티피플’을 통해 한을 풀게 됐다.

‘OST계 미다스손’ 백지영과 거미가 서로의 드라마 OST를 바꿔 부를 뿐 아니라 명품 듀엣 무대도 선보일 예정이다. ‘파티피플’은 30일 밤 12시 15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