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국대’ 토니 안 “이번에는 손호영 이기고 싶다” 승부욕 활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채널A '우리도 국가대표다'에 출연하는 가수 토니 안

사진=채널A ‘우리도 국가대표다’에 출연하는 가수 토니 안

채널A ‘우리도 국가대표다'(이하 우국대)에서 토니 안이 “손호영을 이기고 싶다”며 승부욕을 보였다.

‘우국대’는 아이돌스타 10인이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하며 쇼트트랙에 도전하는 프로그램이다.

토니 안은 “데뷔 이래로 손호영과 라이벌 구도의 프로그램이 있으면 다 졌다. 이번 대결에서는 꼭 이기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토니 안과 손호영뿐 아니라 샘 오취리, 타카타 켄타, 리키, 조현, 일라이, 모델 이호연, 오운, 가수 크리사 츄 등이 쇼트트랙에 도전한다. 이수근, 소녀시대 써니와 효연, 정진운은 MC를 맡았다. 또한 쇼트트랙 선수 빅토르 안의 스승인 박세우 감독과 대한민국 최초 올림픽 3관왕을 이룬 진선유 코치가 감독으로 나서 대결에 흥미를 더 한다.

‘우국대’는 오는 29일과 30일 오후 11시 2회에 걸쳐 채널A와 채널A플러스를 통해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