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더 나쁜 녀석들이 온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OCN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 사진제공=OCN

OCN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 사진제공=OCN

드라마 ‘나쁜 녀석들’이 더 나쁜 녀석들로 찾아온다.

오는 12월 첫 방송 예정인 OCN 드라마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극본 한정훈, 연출 한동화) 제작진은 살벌한 기운을 내뿜는 녀석들 우제문(박중훈), 허일후(주진모), 장성철(양익준), 노진평(김무열)의 사진을 공개했다. 싸늘한 눈빛과 살벌한 표정은 한층 더 강해진 녀석들이 보여줄 이야기에 기대감을 높인다.

나쁜 녀석들을 한 자리에 모아 전체 사건의 판을 짜는 우제문 역은 TV에서는 보기 어려웠던 배우 박중훈이 맡았다. 우제문의 날카로운 눈빛은 악을 응징하기 위해 물불 안 가리는 미친 검사의 독기가 서려있다. 나쁜 놈을 잡기 위해서라면 그보다 더한 나쁜 놈이 될 수 있다는 의지가 고스란히 느껴질 정도다.

최근 가슴을 두드리는 멜로 연기를 보여줬던 주진모의 연기 변신도 돋보인다. 과거를 숨긴 전직 조직폭력배 허일후는 어두운 사연의 그림자가 가득 드리운 얼굴과 당장이라도 나쁜 놈에게 뛰어들 수 있을 것 같은 몸을 가졌다. OCN 장르물의 전매특허인 감각적인 액션을 기대하게 한다.

사진만으로도 강한 아우라가 느껴지는 ‘또라이 형사’ 장성철은 배우 양익준이 맡았다. 자신이 가장 잘하는 장르, 가장 완벽하게 소화할 수 있는 배역을 선택한 양익준은 막무가내 형사 장성철 캐릭터에 몰입했다. 피 흘리는 것쯤은 전혀 개의치 않으며 온몸에 가득 ‘똘끼’를 장전하고 무작정 돌진하는 장성철의 화끈함을 표정만으로도 읽을 수 있다.

우제문이 미친 검사라면 김무열이 연기할 노진평은 아무것도 모르고 판에 끼어든 신입 검사다. 악에 받힌 얼굴에서 드러나듯이 노진평 또한 나쁜 녀석들이 갖고 있는 독기로 무장했다. 오랜만에 드라마로 돌아온 김무열 역시 다른 나쁜 녀석들에게 절대 밀리지 않는 아우라로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줄 예정이다.

아직 공개되지 않은 마지막 나쁜 녀석 지수는 대신 형을 살아 주는 사람, 이름도 생소한 속칭 ‘형받이’ 한강주 역을 맡아 파격 변신할 예정이다. 한동화 감독은 “전작과는 또 다른 나쁜 녀석들이 이번에는 ‘악의 도시’를 향해 판을 짜고 있다”며 “완성도를 높이고자 반 사전제작으로 열심히 촬영 중”이라고 전했다.

‘나쁜녀석들 : 악의 도시’는 악을 악으로 응징하는 나쁜 녀석들이 부패한 권력 집단에게 통쾌한 한방을 날리는 액션 느와르 드라마. 판을 짜는 검사, 전직 조직 폭력배, 또라이 형사 등이 한 팀이 되어 예측 불가능한 방법으로 새로운 정의를 구현하는 과정을 그린다.

‘나쁜녀석들’, ‘38사기동대’를 선보인 한정훈 작가와 한동화 감독이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