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나잇 푸드트립’ 김태우, 브레이크無 폭풍 먹방…제작진이 만류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원나잇 푸드트립'에 출연중인 김태우/ 사진제공=소울샵엔터테인먼트

‘원나잇 푸드트립’에 출연중인 김태우/ 사진제공=소울샵엔터테인먼트

‘원나잇푸드트립’ 김태우가 브레이크 없는 폭풍먹방을 이어갔다.

지난 27일 방송된 OLIVE ‘원나잇푸드트립’에서는 김태우가 태국 끄라비에서 아침부터 쉬지 않고 먹방을 이어가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김태우는 아침 식사 전 생과일 망고주스와 코코넛 주스를 마시며 가볍게 몸을 풀었다. 끄라비에 있는 한 식당을 방문한 김태우는 그 곳 주메뉴인 쌀국수를 폭풍 흡입하기 시작했다. 단 두 입만에 한 그릇을 비운 그는 총 4인분의 음식과 음료 1잔을 먹고, 룰에 따라 도장 4개를 획득했다. 본래 4.5개 도장을 받을 수 있지만 한 가게당 도장 4개 라는 규칙에 따른 것.

김태우는 “너무 맛있다”를 연발하며 무언가를 골똘히 생각하더니 “가장 맛있는 조합으로 하나 더 먹겠다”며 “주엽이 형이 만든 룰을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현주엽은 4인분을 먹은 뒤 가게를 나와 다른 가게에서 음료수를 마시고 원래 장소로 재입장해 음식을 먹고 도장 7개를 받아내어 ‘룰 파괴지왕’의 면모를 보인 바 있다.

김태우는 주변 디저트 가게를 방문, 아이스크림 한그릇과 과자 2봉지, 우유 한그릇을 먹고, 도장 1.5개를 획득한 뒤, 다시 원래 장소로 돌아와 쌀국수 한그릇과 음료 2잔을 추가로 먹었다. 국수 면발을 흡입하며 블랙홀 먹방을 선보인 김태우는 아침 식사로만 총 7.5개 도장을 획득했다.

촬영이 끝난 후에도 김태우는 “너무 맛있다. 국물 빼고 면만 두그릇은 더 먹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해 급기야 제작진이 나서 “그만 드셔라. 콘서트 해야 되지 않느냐”고 만류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