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러시아 女친구 3인방, 주당 매력 발산 “소주는 물 같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 출연하는 첫 여성 게스트 러시아의 스웨틀라나가 친구들을 만나기 위해 숙소를 깜짝 방문했다.

28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스웨틀라나가 친구들의 숙소에 깜짝 방문해 친구들과 반갑게 상봉하는 모습이 방송될 예정이다. 한 친구는 스웨틀라나와의 만남에 반가움을 포옹으로 표현한 반면, 나머지 두 친구는 뜨뜻미지근한 반응으로 진정한 친구들의 상봉 현장을 보여주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 하루 종일 연신 소주를 외친 친구들은 스웨틀라나와 함께 결국 편의점으로 향했고, 첫 방문인 한국 편의점의 규모와 종류에 무척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소주를 고르던 중 한 친구는 “소주 무조건 사야 해”, “우리에겐 약한 건 필요 없어, 강한 게 필요해!”라고 말하며 술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고, 소주를 맛본 러시아 친구들은 “보드카보다 약한데”, “보드카를 물이랑 섞어 놓은 것 같아”라고 말해 스웨틀라나를 놀라게 만들었다.

로맨틱한 밤을 보내기 위해 청계천을 방문한 러시아 친구들은, 청계천의 아름다운 모습과 그 속의 여유를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을 바라보며 “여기 너무 아름다워, 저녁 때 딱 좋은 거 같아”라고 말했고, 인증 샷을 찍는 등 한국 여행에 대한 행복함을 표현했다는 후문이다.

스웨틀라나와 러시아 친구들이 함께하는 한국 여행 첫 날밤 이야기는 28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