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홀’ 유이 “시원섭섭…수진이 보내기 힘들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유이 /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유이 /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KBS2 수목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이하 맨홀)’에서 수진 역으로 열연한 유이가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수진이를 보내기 힘들 것 같다”고 말했다.

유이는 28일 소속사 열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매번 작품을 끝낼 때마다 시원섭섭한 마음이 들지만 특히 ‘맨홀’의 수진이를 보내기 힘들다”고 말했다. 그는 “감독님들과 스태프들, 배우들 덕분에 촬영하는 매 순간이 즐거웠다. 끝까지 ‘맨홀’을 사랑해준 시청자들에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유이는 극 중 동네 여신으로 칭송받지만, 알고 보면 허당미 가득한 반전 매력의 소유자 수진을 맡아 극의 재미를 더했다. 그러면서도 소중한 사람을 떠나 보낼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코끝 찡해지는 눈물 연기까지 보여주며 넓은 연기스펙트럼과 섬세한 표현력을 입증했다.

유이가 열연을 펼친 ‘맨홀’은 오늘(28일) 오후 10시 최종회가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