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류진, 섬세한 연기 돋보여…’존재감 과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사랑의 온도' 류진

‘사랑의 온도’ 류진

배우 류진이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에서 드라마 CP 유홍진 역으로 특별 출연하며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사랑의 온도’ 는 상대에게서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와 남자 정선이 만남과 헤어짐, 재회를 걸쳐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로맨스 드라마다. 류진은 현수(서현진)가 보조작가 시절일 때 만난 CP로, 그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

류진은 앞서 다수의 작품을 통해 부드러움과 날카로움, 차가움과 따뜻함을 자유자재로 표현하는 배우로 인정받았다. 그는 ‘사랑의 온도’에서 역시 카리스마를 뽐내면서도 묘하게 나약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입체적인 인물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존재감을 과시 중이다.

‘사랑의 온도’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