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동탐정스’ 안형섭, 첫 단추 ‘성공적’ 차세대 연기돌 ‘인정’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웹 드라마 '악동탐정스'의 마지막 방송 사진

사진=웹 드라마 ‘악동탐정스’의 마지막 방송 사진

배우 안형섭의 첫 주연작인 웹 드라마 ‘악동탐정스'(이하 ‘악탐’)(극본, 연출 박선재)가 28일 방송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악탐’은 첫 방송과 동시에 네이버 TV 동영상 1위는 물론 조회 수 700만을 돌파하며 인기를 얻었다. 유쾌한 스토리와 안형섭, 유선호, 김남주가 보여준 연기 호흡은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28일 방송된 ‘악탐’ 최종화에서는 도난 당한 고종의 옥쇄 ‘황제지보’를 되찾기 위한 주인공들의 활약상을 다뤘다. 황제지보가 사라진 과정에 오성(안형섭)과 한음(유선호) 부모님의 실종 사건과 관련된 인물들이 연관돼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두 사건 사이의 연관성과 이들 부모님의 생사 등이 정확히 밝혀지지 않고 열린 결말로 끝을 맞아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인기리에 막을 내린 ‘악탐’은 안형섭에게 특별한 작품이다. Mnet ‘프로듀스101 시즌2’로 이름을 알린 후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한 작품이었다. 또한 유선호와 김남주를 만나 소중한 인연을 만들 수 있었다. 안형섭은 네이버 브이(V) 라이브를 통해 “단 1초도 재미없는 순간이 없었다”며 함께한 배우들에게 애정을 표했다.

첫 주연작에서 차세대 연기돌로서의 가능성을 인정받은 안형섭이 향후 어떤 배우로 성장할지 기대가 모아진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