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법’ 클릭비 오종혁 VS NCT 재현, 선후배 간 무반주 댄스 대결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29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피지'편 방송 이미지

사진=29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피지’편 방송 이미지

아이돌 선후배 관계인 클릭비의 오종혁과 NCT의 재현이 SBS ‘정글의 법칙’에서 댄스 대결을 펼쳤다.

29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피지’편에서 출연진들은 예상치 못한 문제로 두 팀으로 나눠 생존하게 됐다. 한 팀이 된 오종혁, 재현, 정다래는 걱정은 미루고 멋진 풍경을 바라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평소 조용한 성격의 재현은 바다를 배경 삼아 NCT127  ‘체리 밤’의 화려한 안무를 선보였다. 다소 민망할 수 있는 무반주 댄스였으나 아름다운 풍경이 어우러져 한 편의 뮤직비디오 같았다는 후문.

재현의 댄스를 지켜보던 종혁도 “우리 땐 말이야”라는 말로 운을 떼며 몸을 움직였다. 클릭비 시절 안무를 그대로 재연한 종혁의 모습에 재현과 다래는 큰 환호로 화답했다.

또 오종혁은 재현과 다래를 위해 쉬지 않고 정글을 탐사했다. 생존을 위한 집터를 찾아내고 첫날 실패했던 불 피우기도 5초 만에 성공해냈다. 바다 사냥에 나서는 동생들을 위해 사냥도구까지 직접 만들어 주었다. 감동 받은 재현과 다래는 그를 “종혁 엄마”라고 부르며 따랐다고.

세 사람의 생존기는 오는 29일 오후 10시 SBS를 통해 공개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