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김지훈, 안길강X지현우와 애틋한 ‘가족 케미’ 발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방송화면

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방송화면

MBC 드라마 ‘도둑놈 도둑님’의 김지훈이 가족의 중심에서 ‘애틋 케미’로 극을 이끌어가고 있다.

‘도둑놈, 도둑님’에서 유년시절 아버지에게 받은 상처로 집을 나와 자수성가한 검사 한준희를 연기하는 김지훈은 자신에게 씻을 수 없는 아픔을 준 아버지 장판수(안길강)와 존재만으로도 소중한 동생 장돌목(지현우)과 애틋한 가족 케미를 보여주고 있다.

먼저 한준희에게 아버지 장판수는 원망의 대상이지만 이면에는 그리움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아버지에 대한 사랑이 담겨있다. 어린 준희에게 아버지가 데려온 동생은 충격 그 자체였고 도둑질까지 하는 아버지는 원망의 대상이 되기 충분했던 터.

하지만 결국 끊을 수 없는 가족의 연으로 20여년 만에 다시 만난 아버지와 눈물겨운 갈등과 화해의 시간을 보냈다. 김지훈은 아버지가 밉지만 미워할 수 없는 아들의 마음을 절절하게 그려내며 호평을 받았다. 또한 김지훈은 두 사람이 만났다 하면 시청자들의 눈물까지 쏙 빼놓는 스토리를 안길강과의 연기 교감으로 애절하게 풀어내고 있다.

그런가 하면 한준희에게는 아픈 손가락 같은 동생 장돌목이 있다. 친 형제는 아니지만 친 형제보다 더욱 각별했고 헤어져 있는 동안 서로를 그리워했던 두 사람이기에 재회 후 갈수록 끈끈한 형제 케미를 발산하고 있는 상황.

특히 권력에 맞서 복수를 감행하는 과정에서 형제는 머리를 모아 작전을 세우고 어려운 상황을 이겨내면서 엘리트 형제다운 든든함과 훈훈함을 동시에 선사하고 있다. 또한 한준희는 장돌목과 매일 위기에 처하며 긴장감을 조성했고 혹여나 동생이 잘못될까 노심초사하는 형의 마음을 지현우와의 찰떡 호흡으로 소화해내고 있다.

이처럼 김지훈은 준희가 겪는 가족과의 갈등과 화해 그리고 사랑의 감정을 탁월하게 표현하고 있다. 이에 후반부로 접어든 극에서 아버지와 동생과 함께 어떤 이야기를 펼쳐나갈지 기대가 모아진다.

‘도둑놈 도둑님’은 매주 주말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