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선규부터 박지환까지’… ‘범죄도시’ 속 새로운 연기파 배우들 발견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화 '범죄도시'/사진제공=키위미디어그룹

영화 ‘범죄도시’/사진제공=키위미디어그룹

영화 ‘범죄도시’ 속 연기파 배우들이 새롭게 주목 받고 있다.

‘범죄도시’는 2004년 하얼빈에서 넘어와 순식간에 대한민국을 공포로 몰아 넣은 신흥범죄조직을 일망타진한 강력반 괴물 형사들의 ‘조폭소탕작전’을 영화화 한 작품이다. 시사회들을 통해 영화가 공개됨에 따라 통쾌한 액션, 터지는 웃음, 치밀한 스토리 구성으로 호평을 받고 있는 가운데 영화 속 조연 배우들이 관객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영화의 기획 단계부터 리얼함을 담아내기 위해 노력했던 ‘범죄도시’의 제작진은 출연 배우들 또한 진짜를 담아 낼 수 있는 배우들이 필요했다. 이에 연기력과 절실함을 갖춘 배우들을 찾기 위해 1,000명이 넘는 오디션을 진행하여 ‘범죄도시’의 리얼리티를 극대화 하였다.

이들 중 진선규 배우와 김성규 배우는 각각 신흥범죄조직 보스 장첸(윤계상)의 패거리로 등장해 열연을 펼친다. 진선규 배우에 대해 윤계상은 연기에 대한 솔직한 피드백을 주고 받았던 일화를 떠올리며 ‘연기 스승’이라고 부르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여기에 ‘대립군’의 골루타 역으로 강한 인상을 남긴 박지환 배우가 또 다른 범죄조직 이수파 두목인 장이수를 맡아 또 한번 관객의 눈을 사로잡는다. 또한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서 활약을 펼쳤던 임형준 배우는 이전과는 다른 진중한 연기로 색다른 모습을 선보여 다시 한번 연기파 배우임을 입증했다. 이 외에도 강력계 형사팀인 홍기준, 허동원, 하준 배우가 캐릭터와 싱크로율 100%를 보여주며 관객들에게 회자 되고 있다.

이처럼 앞으로 충무로를 이끌어 갈 새로운 배우들의 발견으로 주연 배우뿐만 아니라 조연배우, 단역 배우들까지 모두 빛나는 앙상블을 이루며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범죄도시’는 개봉을 앞두고 관객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오는 10월 3일 개봉.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