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칙·유쾌한 ‘난쟁이들’, 新얼굴 윤석현·신주협 합류..11월 개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난쟁이들' 포스터 / 사진제공=㈜PMC프러덕션

뮤지컬 ‘난쟁이들’ 포스터 / 사진제공=㈜PMC프러덕션

뮤지컬 ‘난쟁이들'(연출 김동연)이 오는 11월 26일부터 대학로TOM 1관에서 공연된다.

‘난쟁이들’은 현실을 유쾌하게 비트는 내용으로 ‘2013년 뮤지컬 하우스 블랙 앤 블루 최종 선정작’, ‘제 3회 서울 뮤지컬 페스티벌 예그린앙코르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하며 지속적으로 발전해왔다.

동화 ‘신데렐라’ ‘백설공주’ ‘인어공주’ 이야기를 바탕으로 기발한 상상력을 더해 완성됐다. 현재를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의 심리를 반영한 남자 버전의 신데렐라 스토리를 만들어내 친숙한 동화 속 주인공들의 색다른 변신으로 호평을 받았다.

‘난쟁이들’은 평균 객석 점유율 90%를 기록하며 대중성과 작품성을 인정받은 초연과 재연에 이어, 세 번째 공연으로 돌아왔다.

인생 역전을 꿈꾸는 동화나라의 평범한 난쟁이 찰리 역은 초연과 재연에서 개성 넘치는 연기를 보여준 조형균과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새 얼굴 윤석현, 신주협이 나선다. 늙은 난쟁이 빅은 최호중, 원종환, 강정우가 캐스팅됐다.

인어공주 역은 유연, 백은혜가 연기하며 백설공주는 최유하, 신의정이 번갈아 무대에 오른다. 신데렐라는 전산, 왕자는 우찬, 전산, 박정민이 낙점됐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