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내 인생’ 신혜선X서은수, 드디어 대면…관계 변할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황금빛 내 인생' / 사진제공=KBS

‘황금빛 내 인생’ / 사진제공=KBS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신혜선과 서은수의 일촉즉발 만취 맞대면이 포착됐다. 신혜선의 해성그룹 입성 이후 살얼음 관계를 이어오던 두 사람의 만남이 어떻게 성사됐는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지안(신혜선)은 해성그룹에서 어색함을 느꼈고, 지수(서은수)는 지안의 빈자리를 메우기 위해 노력했다. 특히 8회 말미엔 자신의 어릴 적 사진을 보고 지안이라고 말하는 엄마 미정(김혜옥)의 행동에 의문을 품었다.

28일 공개된 사진 속 지수는 술에 취해 인사불성 된 모습이다. 지안은 그런 지수를 안쓰럽게 바라보고 있다. 두 사람 사이에 팽팽한 긴장감마저 감돌고 있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제작진은 “지안의 해성그룹 입성과 함께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 관계를 이어오던 지안-지수의 만남이 극적으로 이뤄졌다. 이번 맞대면을 계기로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변모하게 될지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한 여자가 가짜 신분상승의 기회를 얻으며 생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매주 주말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