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믹 만남부터 폭풍 오열까지…‘당잠사’ 첫 방, 배수지가 다했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배수지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배수지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수지가 SBS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훔쳤다.

배수지는 27일 첫 전파를 탄 ‘당신이 잠든 사이에’에서 예지몽을 꾸는 여자 ‘남홍주’로 분해 약 1년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했다. 배수지는 코믹과 오열을 넘나드는 연기로 보는 이들의 혼을 쏙 빼놓는 데 성공했다.

꿈 속에서 본 이종석(정재찬 역)이 앞집으로 이사를 오자 의식적으로 경계하고, 그가 자신을 좋아한다고 오해해 민망한 상황에 놓이기도 했다. 또 “속단은 금물, 자뻑은 개쪽!”이라고 되뇌고, 쪽팔리는 일을 벌인 스스로를 토닥이며 위로하는 등 능청스러운 연기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배수지의 진가는 섬세한 감정 표현과 높은 몰입도를 필요로 하는 오열 신에서 더욱 빛을 발했다. 배수지는 자기가 낸 사고 때문에 엄마가 죽는다는 걸 꿈을 통해 알게 된 후 패닉 상태에 빠졌다.

엄마가 죽을 때 자신의 머리가 길었다는 걸 깨닫곤 현실을 바꾸기 위해 가위로 마구 머리카락을 잘라냈다. 깜짝 놀라 말리는 엄마를 껴안고 “안 바뀌잖아. 엄마 어떡해”라며 폭풍 눈물을 흘리는 장면에서는 시청자들도 덩달아 숨을 죽이게 됐다.

엔딩에서도 ‘수지 홀릭’이 펼쳐졌다. 이종석은 꿈에서 배수지의 죽음을 본 뒤, 이를 막기 위해 일부러 차 사고를 냈다. 고작 꿈 때문에 사고를 자처한 이종석은 스스로 무척 혼란스러워했다. 배수지는 이런 그를 안아주며 “난 당신 믿어요. 나니까 당신 믿을 수 있어”라는 말로 안심시켰다.

눈물을 머금은 배수지의 환상적인 비주얼과 흰 눈이 흩날리는 몽환적인 배경이 어우러진 ‘심멎엔딩’은 다음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한편,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누군가에게 닥칠 불행한 사건 사고를 꿈으로 미리 볼 수 있는 여자 홍주와 그 꿈이 현실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검사 재찬의 이야기다. 배우들의 환상 호흡과 아름다운 영상미, 탄탄한 대본이 뒷받침 돼 첫 방송부터 많은 화제를 낳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