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미널 마인드’ 유선 “많은 분 가슴속에 남아있는 작품되길”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배우 유선이 tvN '크리미널 마인드' 종영 소감을 전했다. / 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배우 유선이 tvN ‘크리미널 마인드’ 종영 소감을 전했다. / 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tvN 드라마 ‘크리미널 마인드’에서 매 회 분위기 메이커로 긍정에너지를 발산했던 배우 유선이 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배우 유선은 ‘크리미널 마인드’에서 밝고 에너지 넘치는 NCI 정보요원 나나황 역으로 열연했다. 유선은 다인엔터테인먼트 공식 SNS를 통해 ‘크리미널 마인드’ 종영에 대한 아쉬움과 함께 감사의 인사를 전해 눈길을 모았다.

유선은 “안타깝게 이별을 할 시간입니다. 저는 오늘 나나황의 마지막 촬영 날이에요. 그래서 나나황을 보내야 할 시간이 다가왔습니다”라며 “오랜만에 새로운 모습을 선보여드리는 기회여서 두근두근 설레는 마음으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끝나는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쉽지 않은 시작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의 따뜻한 관심과 사랑으로 끝까지 애청해주셔서 그 힘으로 잘 올 수 있었던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며 인사를 전했다.

이어 유선은 “이 작품을 통해 저 또한 성장을 했던 것 같고 다음 작품으로 이어졌을 때 더 좋은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여러분들 가슴속에 남아있는 작품, 그리고 나나황이 되길 바라며 그동안 많은 응원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고 말했다.

NCI의 비타민 같은 존재임을 다시 한 번 각인시키듯 상큼한 노란색 의상을 입고 등장한 영상 속 유선은 종영에 대한 섭섭함과 아쉬움 가득한 표정으로 드라마에 대한 뜨거운 애정을 드러내고 있지만, 손하트 애교로 ‘크리미널마인드’ 속 나나황의 모습 그대로 밝은 에너지를 보여주고 있다.

tvN 첫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에서 나나황 역으로 눈에 띄는 연기변신을 해 주목을 받은 유선은 카메라 안팎으로 활력을 불어넣어 주며 배우, 스텝들과 남다른 케미까지 보여주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유선은 오는 11월 영화 ‘채비’ 개봉을 앞두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