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김동준, 세상과 타협하는 재벌 2세 “장르물 욕심 多”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블랙' 김동준 / 사진=OCN

‘블랙’ 김동준 / 사진=OCN

OCN 드라마 ‘블랙’ 김동준의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 세상과 타협하는 무릎도 꿇을 줄 아는 재벌 2세라는 독특한 캐릭터에 눈길이 간다.

김동준은 오는 10월 14일 처음으로 방송된 ‘블랙’(극본 최란, 연출 김홍선)에서 세상과 타협하는 재벌 2세 오만수 역을 맡았다. 수려한 외모에 화려한 언변, 넉살 좋은 성격까지 갖췄건만, 모두가 아는 흔한 재벌 2세와 달리, 때로는 처절하게 약자의 모습을 선보이는 인물이다. 여차하면 무릎도 꿇을 줄 아는 재벌 2세 만수, 대체 그의 사연은 무엇일까.

김동준은 “대본 한 페이지를 넘길 때마다 다음이 궁금해지면서 저도 모르게 빠져들었다. 머릿속으로 떠올리는 것들이 영상에 담겼을 때 어떤 느낌일지 궁금해졌고, 그 안에 제가 있다고 생각하니 설레더라. 무엇보다 장르물을 하고 싶었던 욕심이 컸다”며 ‘블랙’을 선택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그는 “실제 저는 넉살 좋은 만수와 다른 성격을 가졌기 때문에 더욱 오만수라는 캐릭터에 끌렸던 것 같다”고 덧붙이며 캐릭터에 푹 빠져든 모습을 보였다.

만수는 매일 온갖 폼을 잡아 셀카를 찍고 이를 SNS에 올리는 가성비 좋은 취미를 가졌다. 그러나 아무도 그의 일상에 관심이 없고, 만수의 곁을 지키는 건 늙은 반려견 ‘오십견’뿐. 김동준은 “만수는 십견이에게 속마음을 이야기할 만큼 믿고 의지한다. 반려견이지만, 유일한 친구”라며 “동물과의 생애 첫 스킨십이었던 십견이와의 뽀뽀신은 잊지 못할 장면”이라고 전해 만수와 십견이의 독특한 케미를 기대케 했다.

마지막으로 김동준은 “처음엔 촬영 현장의 모든 게 낯설었지만, 지금은 감독님과 배우들, 스태프들까지 모두 합이 잘 맞아서 최고의 조합이구나 하며 한 번 놀라고 감독님의 연출 실력에 ‘정말 천재시구나’하고 두 번 놀란다”며 ‘블랙’의 관전 포인트로 “재미와 뛰어난 영상미까지 더해졌다”고 언급했다.

한편 ‘블랙’은 죽음을 지키려는 死(사)자 블랙과 죽음을 예측하는 女(여)자 하람이 천계의 룰을 어기고 사람의 생명을 구하고자 고군분투하는 생사예측 미스터리다. 드라마 ‘신의 선물-14일’로 촘촘한 전개를 선사했던 최란 작가와 ‘보이스’로 장르물의 역사를 새롭게 쓴 김홍선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오는 10월 14일 오후 10시 20분, OCN에서 첫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