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하지원·강민혁·이서원, 양의학X한의학 협진 성공…일+사랑 진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병원선'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병원선’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주말드라마 ‘병원선’ 하지원·강민혁·이서원, 세 명의 의사가 양의학과 한의학의 협진 수술을 성공리에 마쳤고, 하지원은 설레는 자신의 감정을 인정했다. 일과 사랑의 전개가 빠른 전개로 진전되면서, 10.6%(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의 시청률로 수목극 정상의 자리를 지켰다.

지난 27일 방송된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에서 서로에게 마음을 열면서 설렘주의보가 발령했던 은재(하지원)와 현(강민혁) 사이에 걸림돌이 생겼다. 엄마의 심장질환을 치료한 은재에게 마음을 뺏긴 재걸(이서원)이 직진하기 시작한 것. 그 가운데 영은(왕지원)은 “송은재 선생의 엄마는 오빠 때문에 죽었다. 죽기 전에 마지막으로 진료한 사람이 오빠였다”라며 “엄마가 죽는 걸 방조한 의사와 사랑이 되겠냐”는 말로 현의 마음을 무겁게 했다.

죄책감으로 조심스러운 현과 고마움으로 그녀를 향한 마음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재걸의 삼각 러브라인이 심화되는 가운데, 세 사람은 함께 수술을 하게 됐다. 부모님의 무관심에 늘 외로워했던 어린 재걸을 아버지처럼 돌봐줬던 ‘할아범’ 수봉(민경진)이 탈장으로 병원선으로 실려 온 것. 수술은 쉽지 않았다. 수봉은 지혈이 힘들고 마취도 할 수 없는 상태였기 때문이다. 재걸은 “마취 문제는 내가 도울 수 있다”며 “침술 마취가 내 전문분야다. 환자에게 아무런 부담도 없다”고 말하며 수술실에 함께 들어가겠다고 주장했다.

한의학을 신뢰하지 않는 은재는 반대를 거듭했지만, “선생님이 환자를 잃을 수 없듯이, 나한테는 아버지보다 더 소중한 사람”이라는 재걸과 “환자의 통증을 줄일 수 있다면 할 수 있는 건 뭐든 해야 한다”는 현의 설득에 “한 번 해보자”며 수술을 진행했다.

긴장 속에서 진행된 양의학과 한의학의 첫 협진 수술은 성공적이었다. 수술 후, 은재는 한의학에 대해 “눈앞에서 본걸 부인하진 않겠지만 아직 인정은 할 수 없다”고 말했지만, “지금 이 순간 과학이 증명하지 못한 걸 모두 거짓이라고 생각해도 되는 걸까, 생각해보겠다”며 조금씩 변화해가는 모습을 보였다.

은재의 변화는 감정을 인정하는 데서도 드러났다. “우리 오빠 좋아하냐”는 영은의 질문에 “그래요. 내가 살면서 계획표에 사랑이란 걸 끼워 넣을 의사가 있었다면 그 상대는 곽선생이었을 것”이라 답한 것. 하지만 “사랑이란 거에 관심 없는 사람이란 걸 다행이라고 생각하라는 뜻이에요”라는 말로 은재가 여전히 ‘사랑은 사치’라 생각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아버지의 사채 때문에 월급의 반 이상을 차압당하고 있는 무거운 현실 때문이었다.

‘병원선’이 일과 사랑, 양쪽으로 속도감 있는 전개를 보이는 가운데 사채업자에게 쫓기는 은재의 아버지 송재준(조성하)과 동생 송우재(이민호)가 베일을 벗고 처음 등장했다. 인생 계획에 사랑을 끼워 넣을 여유도 없는 팍팍한 은재의 삶에 송부자는 어떤 영향을 끼칠까.

‘병원선’은 28일 오후 10시 MBC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