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잠사’첫방②] 수지, ‘당잠사’ 하길 참 잘 했어요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 캡쳐

/사진=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 캡처

배수지가 1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왔다. 전작 ‘함부로 애틋하게’로 사전제작의 쓴맛을 겪었는데도 그는 100% 사전제작인 SBS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를 택했다. 또 한 번의 도전이었을 테지만 이번 선택은 참 잘한 것 같다.

지난 27일 처음 방송된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누군가에게 닥칠 불행한 사건 사고를 꿈으로 미리 볼 수 있는 여자와 그 꿈이 현실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검사의 이야기다. 배수지는 꿈으로 앞날을 미리 보는 남홍주 역을 맡았다.

배수지는 남홍주 역을 위해 데뷔 후 처음으로 단발이라는 파격적인 변신을 감행했다. ‘긴 머리의 대명사’라고도 불리는 그가 작품을 위해 머리카락을 자른 것이다. 작품에 대한 배수지의 열정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하다.

첫 회에서 배수지는 남홍주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했다. 현실에 있을 법한 20대 여자를 그려내 공감대를 높였다. 털털하면서도 코믹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내는 한편 몰입도 높은 눈물 연기로 눈물샘을 자극했다. 전작 ‘함부로 애틋하게’에서 털털한 캐릭터의 노을 역과 자칫 비슷할 수도 있지만 배수지는 한층 더 성숙해진 연기로 돌아왔다.

오충환 PD는 배수지에 대해 “드라마 안에서 예뻐 보이려고 하지 않았다. 연기자로서 해보려는 노력이 많이 엿보였다. 하나하나에 노력을 많이 기울였는데 그 부분이 참 고마웠다”고 말했다.

1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배수지가 모든 것을 내려놓고 연기에 임한 만큼 앞으로의 연기에도 기대가 모아진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